한양대학교 공과대학 전기, 생체공학부 생체공학전공 홈사이트맵영문 홈페이지
Department of Biomedical engineering. Hanyang University
 
커뮤니티
  • 생체공학의 현재와 미래
  • 사진자료실
 
  생체공학의 현재와 미래 Home > 커뮤니티 > 생체공학의 현재와 미래  
 

비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글작성시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목록 윗글 아랫글
게시글 내용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SW·IP 민간 일자리 10만개 만든다
2018/09/11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SW·IP 민간 일자리 10만개 만든다

기사입력 2018-09-11 09:30 최종수정 2018-09-11 10:37 기사원문 스크랩

제7차 일자리위원회 개최…내년 6천187억원 예산 투입

이목희 부위원장 "고용증가 없다는 국민 걱정에 정부 응답해야"

일자리 창출 계획 밝히는 이목희 부위원장(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자리위원회에서 열린 제7차 일자리위원회 사전브리핑을 통해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밝히고 있다.
제7차 일자리위원회에서는 2022년까지 연간 벤처 창업기업을 900개로 확대하는 등 바이오 헬스, 소프트웨어, 지식재산 분야 일자리 창출방안을 의결했다. jeong@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SW), 지식재산(IP) 분야에 걸쳐 민간 일자리 10만1천개를 만드는 방안을 정부가 추진한다.

이를 위해 우선 내년에 6천18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7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런 내용의 민간 일자리 창출 대책을 논의·의결했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가 고령화 시대에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분야는 청년고용 효과가 크고, 지식재산 분야는 국가기업 경쟁력과 직결된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 일자리 창출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헬스 분야 주관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육성 ▲ 벤처창업 활성화 ▲ 전문인력 양성 ▲ 미래 신산업 육성 및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을 추진한다.

복지부는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첨단화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투자와 국내외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또 바이오헬스 벤처창업의 모든 과정을 지원해 2022년까지 연간 창업기업을 900개로 확대한다. 2015년 창업 규모는 700개 수준이었다.

바이오헬스 분야 혁신을 선도할 우수 인력을 1만명 양성하고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활용, 정밀·재생 의료 등 미래 신기술을 육성한다.

이를 통해 바이오헬스 분야 일자리를 지난해 14만4천개에서 2022년 18만6천개로 4만2천개 늘릴 계획이다.

발언하는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chc@yna.co.kr
(끝)

바이오헬스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내년 예산으로는 1천881억원이 책정됐다.

소프트웨어(SW) 주관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 4차 산업혁명 선도 SW 인재 육성 ▲ SW 혁신기업 성장환경 조성 ▲ SW 중심 경제·산업체제 전환 ▲ SW 산업 생태계 혁신을 추진한다.

정부는 대학 SW 교육 혁신 모델을 확산하고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 프로그램을 확충해 SW 실무 인재를 4만명 양성할 방침이다.

또 청년 SW 인재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고 SW 고성장기업 100개를 육성하기 위한 집중 지원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는 SW 일자리는 약 2만4천개다. 내년 예산으로는 2천900억원이 편성됐다.

지식재산(IP) 주관 기관인 특허청은 특허, 디자인 등 IP 분야의 일자리를 확대하고자 청년 인재를 양성한다.

학생과 대학, 기업의 3자 협약 체결을 도와 대학이 IP 교육을 제공한 뒤 일정 조건을 충족한 학생을 기업이 채용하도록 하는 취업연계형 IP 인재양성 사업을 벌인다.

아울러 스타트업, 중소기업의 IP 기반 혁신 성장을 촉진한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IP 분야 직접 일자리 1만1천개, 기업 성장을 통한 간접 일자리 3만5천개를 창출한다는 것이 정부 계획이다.

IP 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에 1천406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발언하는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chc@yna.co.kr
(끝)

이목희 부위원장은 "정부는 고용에 의미 있는 증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국민의 큰 걱정에 응답해야 한다"며 "일자리위원회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노동 인구가 급격히 줄어드는 상황에서 예전처럼 신규 취업자 수가 30만∼40만명에 달하기는 어렵다는 객관적인 사실은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 달 말 열릴 예정인 8차 일자리위원회는 위원장인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할 계획이다.



ksw08@yna.co.kr

목록 윗글 아랫글

댓글 ( 0 )

배경 이미지 퀵 링크
응용생체전자공학연구실
생체의광학 및 광의학 연구실
전산뇌영상분석 연구실
계산신경공학 연구실
나노생체재료 연구실
NEMo
뇌정보시스템연구실 스마트 U-헬스케어 연구실
배경 이미지
한양대학교, 한양대학교 학사일정,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증명발급신청, 한양대학교 서울 학사안내, 한양대학교 학생서비스 센터
Copyright 2006 Department of Biomedical Engineering Hangyang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04763,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대학원 학과사무실/의공학연구소 2220-0690/0693 학부,학과사무실 2220-0397

홈페이지 책임자: 임창환 / 홈페이지 담당자: 김효민
한양대학교 한양대학교 학사일정 한양대학교 백남학술정보관 증명발급신청 한양대학교 서울 학사안내 한양대학교 학생서비스 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