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Introduction > 학과소개 > 환영인사  
 

의공학(생체공학, Biomedical Engineering)의 역사를 살펴보면 18세기 Fahrenheit의 온도계의 발명, 19세기초 Laennec의 청진기(stethoscope)발명, 20세기 초 Einthoven의 심전도 발명으로 시작하여 결코 짧지만은 않은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공학적 지식과 기술이 축적되는 20세기에는 많은 발전이 이루어 졌으며, 그 중에서도 20세기에서 21세기로 넘어가는 최근에는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 의공학의 개념이 재정립되고 있습니다.
이렇듯 새롭게 변화하는 의공학은 인체 및 생명현상을 이학적 원리를 근간으로 공학적 기술(technology)을 적용하여 체계화시킨 실용학문으로서 의료장비 및 인공장기의 개발 등과 같은 미래지향적 고부가가치 산업을 창출하고, 의학과 더불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인류의 복지향상에 이바지할 새로운 학문분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러한 분야의 특징은 다학제간 상호 유기적 협조를 필요로 하며 관련 과학기술의 총체적 학문으로서 기술파급효과가 큰 첨단 학문이라는 점입니다. 궁극적으로 의공학은 국민보건복지 및 삶의 질 향상에 직접 기여하고 미래 핵심산업기술로의 막대한 잠재력을 지닌 분야입니다.

현대의 과학발전은 각 분야가 상호 연관되어 이루어지고 있으며, 특히 인간의 생명과 건강을 담당하는 의학의 발전은 관련된 공학분야의 발전 및 보편화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특히 의료기술로서 질병의 예방, 진단 그리고 치료를 할 때, 그 대부분은 전기전자공학, 컴퓨터공학, 기계공학, 재료공학 등의 기반 공학 발전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의학, 공학, 생명과학이 서로 엉켜있는 경계영역의 학문 및 기술 분야로 첨단지식을 필요로 하는 의공학분야는 의학이나 공학, 생체공학 단독으로는 발전될 수 없고 상호지식 및 기술을 총체화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현대의 이러한 조류에 발맞추어 한양대학교 생체공학과(의공학과)는 96년 신설된 이후 BK21 핵심분야 선정, NRL(국가지정연구실) 선정, 창의연구단 선정 등 양적, 질적으로 급속한 발전을 이루어 왔습니다. 또, 본 생체공학과 연구실에서는 가상현실치료, 의학영상처리, 의료정보처리, 생체신호처리, 신경공학, 의광학, 나노생체재료 분야를 중점적으로 연구함으로써, 각 분야의 국내외 경쟁력 확보와 핵심산업기술로의 자리 잡음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특히, 최근에는 이러한 연구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으로 발돋움 하고자 교수와 학생 모두 혼연일치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한양대학교 공과대학 생체공학전공
김 선 일








Copyright 2006 Department of Biomedical Engineering Hangyang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04763,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 222 한양대학교 대학원 학과사무실/의공학연구소 2220-0690/0693 학부,학과사무실 2220-0397

홈페이지 책임자: 임창환 / 홈페이지 담당자: 김효민